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이수만 여기자 조주희 프로필

by 정부지원금모든것 2021. 7. 22.
반응형

이수만이 한 여기자에게 40억대 아파트를 증여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엄청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더욱 이 여성이 현재 활동하고 있는 에스파 지젤의 이모라는 소리가 등장을 하고 있는데요.

이수만은 17살 연하의 한 여기자에게 40억원의 아파트를 증여했다고 하는데요. 이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의 아파트로 60평대의 아파트 라고 합니다.

이수만이 이 여기자에게 증여한 아파트는 5월 49억원대에 거래된 아파트로 해당 아파트를 39억 7천만원에 구입했다고 합니다.

이 여기자는 조주희로 알려졌는데요. 조주희 기자는 엄청난 고급지고 아름다운 외모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북미 지역의 한국 외신 기자로 국내 주요 소식을 미국의 한 뉴스에 전하는 서울 특파원 이라고 합니다.

또한 sm 엔터테이먼트가 후원하고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참석한 산업 포럼을 2년째 진행중인 유명 인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수만은 1984년 결혼한 부인과 지난 2014년 사별하며 홀로 아들을 키워 왔습니다. 조주희씨는 이수만 보다 17살 연하로 서울 지국장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조주희 기자가 에스파 지젤의 이모라는 논란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확인되지 않은 사실입니다. 조주희기자는 1969년 생으로 올해 나이 52살 입니다.

서울이 고향으로 이화여자대학교 정치 외교 중퇴하였으며 조지타운 대학교 국제 정치 외교학 학사와 조지타운대학교 대학원 국제정치외교 학과 석사를 졸업하였습니다.

전남편과는 이혼하며 혼자 거주하고 있다고 합니다. 조주희는 cnn에서 통역사로 활동했고 kbs 시사 투나잇을 진행하기도 하였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